• 최종편집 2020-08-03(월)

시사
Home >  시사  >  시론

실시간 시론 기사

  • 평택시 투표율 58.9%로 전국최저 수준의 의미
    [마이TV=평택] 21대 총선이 마무리되었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는 평택시 2개 지역구가 초접전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측했고 결과 또한 이와 다르지 않았다.   평택갑 지역은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후보가 미래통합당 공재광 후보를 3501표 2.81% 차로 누르고 당선의 영예를 누렸으며, 평택을 지역은 미래통합당 유의동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김현정 후보를 1951표 1.56% 차로 이겨 3선에 성공했다.   지지자들에게 연호에 화답하는 당선자들(좌측부터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미래통합당 유의동 당선자)   전체 투표율은 20대 총선(58%)보다 8.2% 높은 66.2%를 보여 이번 총선에 대한 국민의 높은 관심을 보여줬다. 반면, 평택시의 투표율 역시 증가하기는 했으나 6.9%로 전국 평균 증가치에 미치지 못했고 절대적 투표율도 58.9%로 사실상 전국 최하위 수준이어서 이 지역 유권자들의 정치에 대한 무관심이나 냉소주의가 상당부분 존재하고 있음을 나타냈다.   지역별 투표율의 편차도 존재했다. 평택을 지역구의 경우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외지 유입인구가 적은 곳 투표율 대부분이 평균투표율을 밑돌았으며, 외지인들의 유입이 많아 가장 많은 선거인 수를 가진 비전2동과 용이동이 60%를 넘는 투표율로 전체 지역의 투표율을 견인했다.   각계각층에서 평택의 발전과 사회 활동을 이끌어왔고 정치적 관심이 높았던 것으로 보이던, 지역 토착민들이 많은 지역의 투표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는 점은 많은 점을 시사케 한다.   결국, 향후 정치적 발전을 지역발전으로 이끌어야만 하는 정치적 리더들에게 그들을 투표장으로 이끌 동력으로 무엇을 제시할 것인가에 대한 깊은 고민을 요구하고 있는 셈이다.   평택갑 지역에서 가장 많은 선거인 수를 가진 비전1동의 투표율이 평균 투표율을 밑돌았다는 점도 낮은 투표율에 영향을 주었다.   선거일을 얼마 남겨두지 않고 확정된 선거구 획정에서, 평택을 지역구에 속해있던 비전1동은 평택갑 지역구로 선거구가 바뀌었다. 생활권과 지역적 차이가 있는 갑 지역으로의 편입으로 정서적 통합이 이뤄지기에는 시간도 부족해 낯선 환경에 접한 유권자들이 소극적 투표 거부로 투표를 포기한 것으로 분석될 수 있다.   신평동에 거주하는 K모(57) 씨는 “지역민들의 의사를 무시한 중앙당의 일방통행도 평택시민들의 정치적 무관심을 불러온 한 이유로 꼽을 수 있다”라며 “정치는 상호교류를 원칙으로 해야 하는데 이번에는 그 원칙이 지켜지지 않아 투표율과 당락에 영향을 주었다고 본다”고 전략공천의 폐해를 꼬집었다.   실제로 이번 선거에서 낙선의 고배를 마신 더불어민주당 김현정 후보와 미래통합당 공재광 후보는 모두 전략공천으로 당 후보 자격을 얻었으나 그 후유증을 넘지 못하고 고배를 마셨다.   이번 21대 총선을 치르며 나타난 평택의 저조한 투표율은 정치적 무관심 혹은 냉소주의와 중앙정치와의 소통 부재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는 것이 지역 정가의 분석이어서 이를 어떻게 조화시키고 해결하느냐에 시정과 정치력을 집중해야만 하는 숙제를 안게 됐다.    
    • 시사
    • 시론
    2020-04-16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