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말말-여주] 의장이라고 하는 놈이...

기사입력 2018.01.10 09:2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미디어연합=여주
 
“의장이라고 하는 놈이 그렇게 말리면 김 의원께서는 좀 듣는 척이라도 하지..."
 
이환설 의장.jpg
 
이환설 여주시의회 의장이 지난 5일 오후, 원경희 여주시장의 SNS 네이버 밴드<원경희 명품여주만들기>에 원 시장과 김영자 시의원 간 준설토 관련 고소사건 결과에 대한 시민들 대화에 말을 거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원! 세상에 말입니다. 여주시의회 의장으로서 의장이라고 하는 놈이 그렇게 말리면 김 의원께서는 좀 듣는 척이라도 하지 이게 무슨 꼴인가 말입니다.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그는 또 “(김 의원은) 나보고 (원경희) 시장편이라고 하지만 하등에 이유가 없다”며 “바르고 옳은 편에 서는 것이 인지상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시민들의 원망어린 지적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직접 대하고 보고 느끼면서 많은 고충에 있었다.”면서 “준설토에 대해 돌아가는 사항, 내용 파악을 제대로 못하셨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어림짐작으로 대충알고 말하면 안 된다.”면서 본인 연락처와 의회 초대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여주시의회도 도의적 책임이 있다는 한 시민의 주장에 대해서는 이환설 의장의 입장을 실은 언론기고문<최근 남한강 준설토 수의계약에 대한 발언 건에 대하여>으로 답변을 대신했다. 이 기고문 마지막 부분에는 “준설토 수의계약 건에 대한 문제 제기는 여주시의회 의원의 개인적 자유발언에 의한 개별적 행동임으로 이에 대하여는 여주시의회의 입장이 아니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저작권자ⓒ미디어연합 & mediayonhap.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기 여주시 영릉로 72(창동) [미디어연합] 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00196ㅣ등록일자 : 2009년 2월 11일 |
발행인·대표 : 임영순 / 편집인 : 이승연 | 청소년보호자책임자 : 이승연 ㅣ 사업자등록번호 : 126-28-75485 | 대표전화 : 031-8855-114
Copyright ⓒ 미디어연합 All right reserved. l mytv@mediayonhap.com 
미디어연합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