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9(목)

여주>여유랑 11인 작가 2번째 전시회 ‘담다·차리다’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4.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미디어연합=여주
 
 
_여유랑.jpg
 
여유랑(여주 유약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전시회를 지난 14일부터 22일까지 여주 천송동 백웅도자미술관에서 ‘담다·차리다’라는 주제로 회원 작가 11인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여유랑은 여주시유약연구실에서 유약을 함께 공부한 11명의 도자 작가들의 모임으로 유약기술 정보교류와 1년간의 노고를 작품에 녹여내 관객들과 만나기 위해 매년 4월 전시회를 열고 있다.
 
 
_여유랑9.jpg
 
_여유랑6.jpg▲ 김정희 작가(맘그린세라믹) ‘하늘을 담다’
 
_여유랑4.jpg▲ 김진홍 작가(성월요) ‘차에 시간을 담다’
 
_여유랑11.jpg▲ 고수영 작가(일사도예) ‘자연과 하나되다’
 
_여유랑2.jpg▲ 피재성 작가(해성요) ‘메밀천목다완’
 
_여유랑3.jpg▲ 권은희 작가(한울 디자인) ‘여기... 우리의 얘기를 담겠소’
 
_여유랑5.jpg▲ 한연옥 작가(그림이 있는 풍경)의 ‘기억을 담다’
 
_여유랑7_1.jpg▲ 장예원 작가(아람) ‘자연의 향기 담아’
 
_여유랑8.jpg한연옥 작가(그림이 있는 풍경)의 ‘꽃담은 찻상’
 
_여유랑10.jpg▲ 피재성 작가
 
이번 전시회에선 한연옥 작가(그림이 있는 풍경)의 ‘기억을 담다’, 김정희 작가(맘그린세라믹) ‘하늘을 담다’, 김진홍 작가(성월요) ‘차에 시간을 담다’, 권은희 작가(한울 디자인) ‘여기... 우리의 얘기를 담겠소’, 피재성 작가(해성요) ‘메밀천목다완’, 장예원 작가(아람) ‘자연의 향기 담아’, 김상열 작가(김상열작업장) ‘사발’, 고수영 작가(일사도예) ‘자연과 하나되다’, 김상범 작가 ‘찻잔을 담다’, 최진상 작가 ‘삶의 주인이 되는 것’, 한상구·한윤희 작가 ‘삼단합’ 등 전통과 현대의 조화로운 상생과 유약을 통해 미래의 색과 빛을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_여유랑 김정희.jpg▲ 황동하 교수(오른쪽)가 김정희 작가(왼쪽)와 작품(하늘을 담다)을 보며 이야기 나누고 있다.
 
여유랑에는 색지, 조형, 전통 장작가마, 찻사발, 생활자기 등 도자기 작업의 모든 형태의 작가가 참여하고 있어 다채로운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들은 유약이론과 유약원료에 대한 기술을 실제 디자인에 접목해 차별화된 작품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김상범 회장은 “첫 회였던 작년보다 작품성이나 기능성이 훨씬 안정됐다”면서 “올해는 작가와 소비자, 시선의 높이를 맞춘 단계로 완숙미가 넘친다”고 평가했다.
 
유약 교육을 담당했던 황동하 교수(명지대학교 산업대학원 세라믹아트공학과 주임교수)는 “작품을 만들고 전시회를 준비하는 과정을 보면서 감동적이고 뿌듯했다”면서 “추운 겨울저녁 작업을 마치고 모여 유약 연구에 열심이었던 모습을 보면서 좋은 작품을 만들어 낼 것을 믿었다”고 전시회를 둘러본 소감을 전했다.

전체댓글 0

  • 700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주>여유랑 11인 작가 2번째 전시회 ‘담다·차리다’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