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4-19(금)

여주시 소상공인 단체, ‘최저임금 제도개선’ 서명운동 돌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8.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미디어연합=여주]
 
여주시소상공인생존권운동연대와
여주시소상공인 연합회가 오늘(20일)
여주시 한글시장 입구에
최저임금 민원119센터 개소식을 갖고
최저임금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서명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윤창원 여주시소상공인연합회.jpg▲ 여주시소상공인연합회 윤창원 회장이 최저임금이 2년 새 29% 올랐다고 설명하면서 현수막을 가리키고 있다.
 
여주시소상공인연합회 윤창원 회장은
"최저임금이 2년 새 29% 인상해
경제성장률을 훨씬 웃돌고
소비자 물가상승률과도
엄청난 차이를 보이고 있다“면서
”최저임금이 기준 임금처럼 되어버린 상황에서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은
직원들의 임금을 감당할 수 없는 실정이다“고
밝혔습니다.
 
여주지역 소상공인들은
오는 29일 광화문 정부청사 앞에서 열리는
'전국 소상공인 총궐기' 집회에 참여해
최저임금 제도개선을 요구할 계획입니다.

전체댓글 0

  • 519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주시 소상공인 단체, ‘최저임금 제도개선’ 서명운동 돌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