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2-15(금)

여주>김 부의장 "의장 자리는 시장의 비위를 맞추는 자리가 아니다"…유 의장 "자칫 모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유필선_김영자.jpg

 

여주시의회 김영자 부의장이 '여주시민행복위원회 조례안' 반대토론 과정에서 '의장 자리는 시장의 비위를 맞추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 유필선 의장이 "자칫 모욕에 해당하지 않을까하는 의구심이 든다발언에 신중을 기해 줄 것을 주문하고 있다.

전체댓글 0

  • 930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주>김 부의장 "의장 자리는 시장의 비위를 맞추는 자리가 아니다"…유 의장 "자칫 모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