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4-24(수)

‘이천독립운동기념사업회’ 공식 출범

23일 출범...애국지사 유족 위로·예우·처우개선 등 우선 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5.jpg

 

민족운동의 정신을 되살리고 애국지사들을 기리는 ‘이천항일민족운동기념회’ 추진협의회(가칭, 이하 추진협)가 18일 정식출범을 앞두고 그 기초를 다지기 위한 힘찬 출발을 알렸다.

 

이날 모인 추진협 60여 명은 이천지역에서 활동했던 항일 애국지사들의 종적을 발굴, 보존하고, 충의 구국정신을 후세에 선양하면서 쇠퇴의 나락으로 떨어져가는 민족정기의 회복을 우선한다는 목적을 갖고 있다.

 

최의광(공주대겸임교수, 문학박사) 추진협의회장은 “오랜 숙고끝에 지난해 말부터 서서히 활동을 준비하고 올해 들어 본격 행보에 나섰다”고 말한다. 더욱이 올해는 3.1만세운동이 100주년을 기념하는 해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 하겠다.

 

그는 먼저 동참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나러 다녔다. 현재 100여 명으로 구성된 준비위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다가올 2월중에는 결성총회를 거쳐 반드시 ‘이천시항일민족운동기념회’를 법인 출범시킨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추진협은 앞으로 이천시 항일애국지사들의 구국활동 내용과 그 행적을 확인하고, 구국정신보전 선양 및 계승하며 애국지사들의 유족들 위로, 예우, 처우개선 등을 우선사업으로 선정했다.

 

추진협은 이제 법인 준비를 모두 끝내고 오는 23일 이천항일민족운동기념회 추진협의회에서 이천독립운동기념사업회로 명명하고 모든 회원이 참가하는 150여 명의 회원으로 정식 출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천지역에서는 이원회가 각종 역사적 조형물 세우기에 앞장서고 있으며 이천의병 추모례를, 국제와이즈맨이천클럽이 이수흥 동상에서 제를 지내고, 신둔 한천회가 항일운동에 힘쓴 선조들의 넋을 기리는 기념행사를 지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전체댓글 0

  • 478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천독립운동기념사업회’ 공식 출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