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3-22(금)

양평군, 기업애로 원스톱처리 현장회의 개최

경기도 및 유관기관과 함께 기업애로 발굴과 청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97.jpg

 

경기 양평군은 지난 13일 용문면 소재 고려인삼연구(주)(대표 노옥희)에서 경기도과 함께 관내 중소기업 대상으로 기업애로 해결 관계기관 원스톱처리 현장회의를 실시했다.

 

경기도 주관으로 열린 이번 회의는 자금 ,인프라, 각종 규제 등 애로가 있는 기업의 현장을 찾아가 생생한 기업애로를 청취하고 신속하게 해결(ONE-STOP)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회의에는 최계동 경기도 혁신산업정책관, 최문환 양평군 부군수가 참석했으며,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에서 참석해 관내 7개사의 대표들의 기업애로에 대해 2시간여에 걸쳐 청취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제기된 주요 기업애로사항으로는 국도에서의 진입로 확보,HACCP인증에 따른 환경 개선사업지원·중소기업 인력채용·정책자금지원 등에 따른 애로사항이 주요 건의사항으로 제시됐다.

 

이에 따라 도와 양평군 및 유관기관에서는 관계부서등과 긴밀히 협의 해 관내 기업의 애로해결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처리하기로 했다.

 

이날 참석한 김광일 양평군기업인회장(창대산업 대표)는 “양평군의 중복규제로 인한 관내 기업의 애로는 타 시군에 비해 훨씬 많은 편”이라며 “양평군에서도 그간 많은 기업애로 해결을 위해 노력해 왔고, 기업유치를 위해 노력한 결과 황무지나 다름없던 양평이 최근 4년간92개사에서 142개사로 무려 50개사가 늘어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서서히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758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 기업애로 원스톱처리 현장회의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