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4-19(금)

이천시, 항작사와 재난대비 통합시범훈련 실시

15일 설봉공원, 항공헬기 6대·소방차 등 총출동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0-1.jpg

 

경기 이천시는 15일 설봉공원에서 육군항공작전사령부, 육군특수전사령부, 171연대 등 군부대를 비롯해 이천소방서, 이천경찰서 등이 참여한 가운데 민·관·군 합동 재난·재해대비 통합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최근 강원도 지역에 발생한 대형산불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한 상황을 고려해 이천지역 민·관·군이 대형 산불발생 시 항공 헬기 및 소방펌프차를 동원해 진화하는 시범이 이뤄졌다.

 

또한 지상 긴급환자 발생시 소형기동헬기를 이용한 환자 후송, 수상 조난자 발생시 대형기동헬기를 이용한 저고도 고무보트 구조 훈련도 이뤄졌다.

 

이를 위해 이천시와 항공작전사령부는 ▲산불발생 ▲차량접근 제한지역에서의 환자발생 ▲익수사고 발생 등 복합적인 재해재난 상황을 상정했으며, 군 헬기 6대와 소방펌프차 등 실장비와 병력을 다수 투입했다.

 

항공작전사령부는 설봉공원 인근 야산에 산불이 발생한 상황을 가정한 가운데, 중형기동헬기인 UH-60(블랙호크)와 대형기동헬기인 CH-47(시누크)가 호수에서 밤비바켓을 활용해 물을 담수 한 후 화재지역 상공에 투하하는 산불진화 훈련을 실시했다.

 

이후 차량진입이 제한되는 장소에 응급환자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하고, 의무후송헬기인 KUH-1(수리온)가 호이스트(hoist)를 이용해 환자를 구조해 병원으로 신속히 후송하는 의무후송 훈련을 진행했다.

 

이어 CH-47(시누크)가 저고도 비행을 하는 가운데 특전사 요원들이 고무보트를 이용해 설봉호수로 투하되어 물에 빠진 사고자를 구조하고 다시 항공기 내부로 진입하는 훈련도 선보였다.

30-2.jpg

 

또한 항공작전사령부에서는 항공헬기 2대, 각종 군 전투장구류, 의무후송 장비를 전시했으며, 이천소방서에서는 소방장비 체험, 심폐소생술 등의 교육도 함께 진행했다.

 

엄태준 시은 “항공작전사령부의 헬기와 그 역할을 볼 수 있는 기회가 흔치 않은데 이번 훈련을 통해 이천시민들에게 재해재난대비의 중요성도 인식시키면서 헬기의 역할도 알릴 수 있어서 뜻깊은 훈련이었다”며 “시청, 소방서, 경찰서, 군부대, 단체 등이 참여하면서 민·관·군이 함께하는 훈련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106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천시, 항작사와 재난대비 통합시범훈련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