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9(목)

경기도 남부청소년자립지원관 개관

북부에 이어 두 번째, 20일 군포시 개관...청소년 주거안정 등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2.jpg

 

경기도내 위기 청소년들의 주거안정과 안정적 자립을 도울 ‘경기남부청소년자립지원관’이 20일 군포시 산본동에 문을 연다.

 

‘청소년자립지원관’은 청소년쉼터 또는 청소년회복지원시설의 지원을 받았지만, 가정·학교·사회로 복귀할 수 없는 만 24세 이하 청소년들에게 자립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설이다.

 

사회복지법인 온누리복지재단이 위탁받아 운영할 예정이다.

 

지난해 의정부에 설치된 경기북부청소년자립지원관과 함께 도내 위기 청소년들을 위한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하고 자립지원을 담당하게 된다.

 

지원관은 위기 청소년들의 개별 거주지를 주기적으로 방문해 사례관리를 하고, 청소년들이 안정된 주거공간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주거비와 생필품을 지원한다. 또 각종 상담·의료 서비스, 취업지원과 독립생활기술교육, 지역자원·후원 연계 등을 수행한다.

 

또, 장기적으로 LH의 취약계층 주거지원 사업이나 청년 전세임대사업 등과도 연계, 청소년이 지속가능한 주거안정을 통해 안정적으로 성인기를 보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전체댓글 0

  • 893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남부청소년자립지원관 개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