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9(목)

경기도, 태풍피해 응급복구비 15억 원 긴급지원

31개 시군에 재난관리기금 10억 원, 특별교부세 5억 원 등 총 15억 원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5.jpg

 

경기도가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도내 31개 시군의 신속한 응급 복구 및 안정 도모를 위해 15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

 

도는 ‘추석연휴’로 태풍 피해 복구가 지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도 재난관리기금 10억 원과 특별교부세 5억 원을 활용, 도내 31개 시군에 15억 원의 응급복구비 긴급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긴급 지원은 “시군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피해조사와 복구를 실시해 태풍피해 지역이 하루속히 안정될 수 있도록 하라”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시에 따른 조치로, 신청 절차 등으로 시간이 지연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선지원 후정산’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난 10일 재난관리기금 10억 원을 도내 31개 시군에 지원한 도는 추석연휴 전날인 11일까지 특별교부세 5억 원에 대한 긴급지원을 완료할 계획이다.

 

응급복구비는 태풍으로 많은 피해를 입은 벼 도복, 과수 낙과 등에 대한 응급복구는 물론 도로, 가로수, 가로등 등 공공시설 응급복구에 소요되는 장비임차와 인력지원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전체댓글 0

  • 080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태풍피해 응급복구비 15억 원 긴급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