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4(월)

경기도 연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위기경보 ‘심각’ 상향

18일 확진, 총 11만여 마리 살처분...17일~19일 ‘일시이동중지’ 명령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9.jpg
18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관계자들이 경기도 포천시의 거점소독시설을 찾아 차단방역과 돼지 밀집사육단지 방역상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한데 이어, 연천에서 추가로 확진됨에 따라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도에 따르면 연천군 백학면에서 17일 의심신고가 접수돼 조사를 진행한 결과 18일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도는 ASF 위기경보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한데 이어, 심각으로 한 단계 격상했다.

 

도에 따르면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한 파주 농가에서는 2,450마리 살처분을 완료했으며, 연천 농가에 대해서는 4,732마리도 오늘 내로 살처분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도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 인근 2개 농가를 대상로 1,500여마리 돼지를 살처분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도는 전국 돼지농장, 축산관련종사자 및 출입차량, 축산물작업장을 대상으로 17일부터 19일까지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또한 통제초소, 거점세척소독시설 등을 설치해 방역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향후 도는 발생농장 방문차량과 역학관계농장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를 진행하는 한편 주요도로 및 양돈농가 집중소독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도민들을 대상으로 ASF 차단방역 총력대응을 위한 홍보활동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전체댓글 0

  • 286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연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위기경보 ‘심각’ 상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