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3(금)

광주 폐기환경시설, 교육·문화 시설로 새단장

만선리 하수종말처리장·퇴촌면 팔당환경교실→주민문화, 청소년 교육공간 조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0.jpg

 

[마이TV=광주] 경기 광주시가 용도를 마친 시설을 방치시키지 않고 주민들과 청소년들을 위한 교육·문화 시설로 활용하는 공간변화를 선보인다.

 

시는 곤지암읍 만선리 하수종말처리장과 퇴촌면 팔당환경교실을 주민 문화와 청소년 교육 공간으로 조성한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2017년 만선리 하수종말처리장이 철거된 이후 해당 부지 활용방안에 대해 지역주민 의견을 수렴했으며 곤지암읍 이장협의회에서 문화복지센터를 건의해 사업을 수립하게 됐다.

 

만선문화복지센터는 총 3,093㎡의 부지에 공공도서관과 국민체육센터, 보건진료소, 생활문화센터 등 문화적 복합공간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8월 타당성 조사를 완료한 만선문화복지센터는 생활SOC 사업 선정을 통해 국비와 도비 37억4,000만원을 확보하고, 현재 건축도시공간연구소와 공공건축 사업계획 사전검토 협의를 완료한 상태이다.

 

시는 향후 12월 중 설계공모를 통해 실시설계 후 시설공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광주시는 퇴촌면 광동리에 소재한 구)경기팔당환경교실 부지에 청소년과 지역주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청소년 문화의 집과 도서관을 건립도 추진된다.

 

경기팔당환경교실은 도유지로 과거 주민들의 교육공간으로 활용됐으나, 2015년 9월 용도폐지 이후 현재까지 유휴부지로 방치돼왔다.

 

이에 따라 시는 방치됐던 부지(연면적 3,558㎡)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복합시설(가칭 퇴촌 청소년문화의집 및 도서관)을 건립해 새로운 공간으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청소년들과 지역주민들을 위한 체육시설, 동아리 연습실, 세미나실, 청소년 활동공간, 교육공간, 도서관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사업 추진을 위해 시는 2020년 청소년 시설 확충사업 예산으로 도비 22억3,000만원을 확보했으며 향후 설계공모 및 기본설계 완료 후 본격적인 시설공사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전체댓글 0

  • 404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 폐기환경시설, 교육·문화 시설로 새단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