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3(금)

이천아트홀 ‘그림 읽어주는 베토벤’ 공연

11월 문화가 있는 날 기념, 마네·모네 그림 소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5.jpg

   

 

[마이TV=이천] 이천아트홀이 올해의 마지막 문화가 있는 날 공연으로 클래식 단체 1m 클래식의 ‘그림 읽어주는 베토벤’을 오는 30일 이천아트홀 소공연장에서 선보인다.

   

올해 마지막 문화가 있는 날에 선보이는 이번 공연은 19세기 대표적인 인상파 화가인 마네와 모네의 그림 작품을 소개한다.

 

이와 더불어 동시대 작곡가들의 대표적인 음악들과 그들의 그림에 어울리는 클래식 명곡을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문화가 있는 날은 매달 마지막 수요일에 전국 주요 문화시설을 할인·무료로 관람할 수 있게 만든 제도로, 문화 산업 활성화를 위해 문화융성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가 도입해 지난 2014년 1월부터 시행됐다.

 

이천아트홀은 지난 2014년부터 6년간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을 문화가 있는 날로 지정해 이천 시민을 위한 문화예술 공연을 선보여 왔다.

 

올해는 4월 ‘하우스 콘서트 - 현악기 시리즈’를 시작으로 10월까지 총 7회의 수준 높은 공연을 할인·무료로 선보여 왔다.


전체댓글 0

  • 269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천아트홀 ‘그림 읽어주는 베토벤’ 공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