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0(목)

여주시민행동, 이항진 여주시장 검찰 고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마이TV=여주] 여주시민행동이 이항진 여주시장을 비롯해

채용비리 논란을 빚은

여주시 채용업무 관련자를

지난 26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지난 11월 발표된 감사원 감사 결과,

인사 채용관련 공직자 4명이 징계를 받는

처분 결과에 따른 겁니다.

 

[최은옥/ 여주시민행동 간사]

“채용과정에 있어서 특정 공무원에게 다른 응시자와는 다르게 특혜가 좀 많이 주어졌다는 의혹이 있다. 그리고 편익제공이 많이 됐다. 그 편익 제공이 단순히 담당공무원들의 의지만으로 한 것인지 아니면 또 다른 어떤 누군가의 의지로 이뤄진 것인지 그런 것들이 밝혀져야 하는데 (감사원 결과에는 나타나지 않았다.)”

 

이항진 시장과

채용 안내를 담당 부서에 요청한 시장 비서실 비서,

전형심사위원, 채용업무 담당자가 피고발인입니다.

 

여주시민행동은

임용 업무를 부당하게 처리한 것을

인사 최종 결정권자인 시장이

몰랐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주장했습니다.

 

특히 임기제 공무원 한 명을 채용하면서

공무원 무더기 징계처분으로

여주시를 불신의 대상으로 내몰아 놓고

여주시의회 김영자 부의장의 사과요구를 거부하는 등

이항진 시장이 도의적 책임마저 회피한 것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감사원 감사결과에 따르면

여주시가 지난해 10월,

시간선택제임기제 공무원 채용계획이 수립되기도 전에

선거캠프출신의 권모 씨에게

채용일정과 계획을 미리 알려줬고

권 씨가 제출한 회사 2곳의 경력증명서의 서식과 발급 일자가 일치하는 등

진위가 의심되는데도

권 씨를 합격 처리했습니다.

 

여주시가 채용공고상 자격요건을 제대로 검토했다면

서류전형 탈락 대상이라는게 감사원 판단입니다.

 

때문에 다른 응시자들은

허울뿐인 공개채용에서 들러리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여주시민행동은 또

공직사회의 분위기 쇄신이 절실하다고

고발 배경을 밝혔습니다.

 

[최은옥/ 여주시민행동 간사]

“다치는 사람만 다치지 않았으며 좋겠다. 그런게 간절했고 공직사회가 스스로가 외압이나 어떤 권력에 의해서 부정한 것들에 저항하지 못하는 그런 것이 아니고 ‘아닌 건 아니다’고 말하는 공직사회 문화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

 

시민단체의 검찰고발에 대해

여주시는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시민단체가 직접 여주시장을 고발하면서

검찰이 앞으로 어떻게 조사할 지 지역의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마이TV뉴스 이승연입니다.

전체댓글 0

  • 415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주시민행동, 이항진 여주시장 검찰 고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