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7(금)

여주, 31일 새벽 호우경보 발령..비 피해 잇따라

여주소방서 비 피해 신고 연이어 접수, 안전조치 및 배수작업 실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8.JPG


 

[마이TV=여주] 경기 여주소방서(서장 염종섭)는 30일 오전 12시40분을 기해 여주시 일원에 호우주의보 발령에 이어 새벽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져 강한 비가 내려 비 피해 신고가 잇따라 안전조치와 배수 작업을 실시했다.


 

소방서에 따르면 새벽 2시50분께 가남읍 건장사거리 도로에 쓰러진 나무를 제거하고 태평리 지하차도에도 물이 차 안전조치했다.

 

특히 호우경보가 발령된 새벽에는 점동면 지역에 123mm의 강우량을 기록하며 덕평리 산 아래 설치된 수로에서 물이 넘쳐 인근 가정집과 창고로 물이 차 배수 작업을 해 추가침수피해를 막았다.

 

이외에도 장안리에서는 전봇대가 기울면서 전선이 바닥에 물과 닿아있어 안전조치하고 현장에 출동한 한전 관계자에게 인계했다.

 

또한 청미천 수위가 급상승해 홍수주의보가 발령되어 하천 주변과 교량에 대해 소방차량을 활용해 기동순찰을 진행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풍수해 기상특보 발령 시는 직원 비상소집 발령과 상황대책반을 운영하며 비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예방순찰을 강화하고 배수 작업에 사용되는 동력소방펌프 같은 수방장비를 현장 활동에 항상 사용가능토록 유지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주, 31일 새벽 호우경보 발령..비 피해 잇따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