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3(금)

평택시, 평택역 주변 정비로 쇠퇴하는 원도심 활성화 꾀한다.

정비방안 기본계획 수립, 평택역 광장 복합문화 공간으로 조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마이TV=평택]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21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평택역 일원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정비방안 기본계획 수립 방향을 발표했다.

9-21-1-1_평택역_주변_정비방안_기본계획_수립_추진(브리핑사진).jpg
기본계획 수립을 발표하고 있는 정장선 평택시장

 


 

  

평택시는 각종 도시개발로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성장하고 있으나, 평택역 주변 원도심은 거주인구 감소, 상권이동 등으로 경기침체가 가속화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 수립이 해묵은 과제였다.

 

평택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려는 방안으로 금년 5월 ‘평택역주변정비추진단’을 전담조직으로 신설하고 평택역 주변 정비방안 기본계획을 마련해왔다.

 

이번에 발표된 기본계획은 평택역 광장을 복합문화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기존 광장 내 복잡한 교통체계를 개선하는 것에 우선순위를 뒀다.

 

이를 통해 역 광장을 시민이 머무르고 소통할 수 있는 매력적인 랜드마크 공간으로 조성해 인접 도시재생사업 등과 연계한 원도심 활성화 거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2021년에는 역광장 아케이드 상가 매입과 정비사업을 추진으로 평택역 광장 변화를 선도할 예정이며, 평택역 서쪽에 있는 원평동 일원은 미래의 성장 동력인 청년을 위한 주거공간과 4차 산업 지원시설과 같은 주거‧업무시설 등이 융합된 지역 개발로 역세권 균형 발전을 꾀할 계획이다.

 

평택시의 오랜 숙원지역인 성매매 집결지에는 기능 전환 사업을 진행한다. 우선 평택시 최초로 성매매 피해자 등을 대상으로 상담소와 직업훈련 지원 등 자활 지원 시스템을 구성‧운영한다. 이와 연계하여 유휴시설 매입과 앵커 시설 도입 등 인프라 개선을 통해 해당 지역의 개발 여건을 장기적으로 개선하고 민간 도시개발 등 자발적인 변화를 도모한다.

 

노후화된 시설과 교통 영향으로 불만의 목소리가 높은 시외버스터미널도 이전할 계획이다. 기존 여객터미널 사업자와의 협의, 교통 접근성, 대체 집객시설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사업을 추진,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증진할 계획이다.

 

서부 원평동 전경(상)과 동부 평택역광장 전경(하).JPG
평택역광장 신도심(하)과 서부역 방면 원도심(상) 전경

 

 

평택역 주변 정비방안은 계획수립 초기 단계로 구체적인 실행방안이 나올 때까지 많은 진통이 예상된다. 그러나 평택시는 지속적인 전문가 자문, 주민 의견 수렴, 민·관 거버넌스 운영 등 시민 소통으로 사업 성공을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신도시 지역과 원도심 간의 지역 균형 발전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평택시 관문인 평택역 일원을 시민이 함께 소통하고 문화를 공유할 수 있는 매력적인 랜드마크 공간이 되도록 계획수립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평택역 주변 정비로 쇠퇴하는 원도심 활성화 꾀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