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12-07(금)

양평 화재 55% ‘부주의’ 원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1.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3.JPG
 

경기 양평소방서(서장 신민철)는 지난 2017년도 화재·구조·구급 등 소방 활동에 대한 분석을 실시하고 현황을 발표했다.

 

서에 따르면, 화재(피해)는 2016년(276건) 대비 7.9%(22건) 감소한 254건이 발생했으며, 인명피해 15명, 23억여원의 재신피해가 발생했다.

 

원인별로는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141건으로 전체의 55.5%를 차지했고, 기계적 요인 46건(18.1%), 전기적 요인 42건(16.5%)으로 뒤를 이었다.


장소별로는 주거(공동·단독)시설이 80건(31.4%), 월별로는 봄철(3~5월) 기간이 105건(41.3%)으로 가장 집중된 것으로 나타나, 주택용 소방시설이 미설치 된 오래된 주거시설이나 봄철 영농준비를 위한 소각행위 등 개인의 주의가 특히 필요한 시점이다.

 

한편, 구조는 2016년(5,225건) 대비 6.9% 증가한 5,577건으로 일일 평균 15건 이상 출동했으며, 유형별로는 생활안전이 전체의 69.07%(3,395건), 교통사고 7.49%(368건), 위치확인 2.36%(116건)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구급은 2016년(8,965건) 대비 2.2% 증가한 9,166건으로 일일 평균 25건 이상 출동했으며 5,752건을 이송했다. 이송 유형별로는 질병이 전체의 53.3%(3,062건)로 나타났으며, 연령별로는 50~70대가 가장 높은 비율로 전체의 52.4%(3,129건)를 차지했다.

 

신민철 서장은 “지난해 소방 활동의 특징을 보면, 전원주택과 노인인구비율이 다소 집중된 농촌 전원도시의 특성으로 인한 출동이 많았다”며 “분석을 바탕으로 지역특성에 맞는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해 안전한 양평군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0

  • 992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 화재 55% ‘부주의’ 원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