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14(금)

여주>묘기 부리듯 아찔…건설현장 안전무시 관행 여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12.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마이TV=여주]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은 채 용접 공사를 해 물의를 빚은 여주시 관급 공사장에서 또다시 안전규정을 어긴 아찔한 장면이 목격돼 철저한 현장감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안전 불감증.jpg
건설현장 근로자가 안전장치도 없이 스프레이를 들고 발판이 없는 비계 난간을 걸어가고 있다. 인부 아래쪽으로는 '안전! 행복을 위한 약속입니다.'라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마이TV

 

안전 불감증 2.jpg
비계 난간을 잡고 위쪽으로 기어오르고 있다. ⓒ마이TV 

 

설치기준에 맞지 않은 비계(철제 작업대)도 문제지만 안전장치도 없이 묘기하듯 위아래로 오르내리는 능숙한 모습이 오랜 안전무시 관행임을 짐작케 했다.

 

현장을 목격한 시민 A씨는 남보란 듯이 도로에서도 훤히 들여 다 보이는 곳에서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면서 안전의식 없는 업체는 퇴출시켜야 한다.”고 비판했다.

 

여주시청 관계자는 안전교육과 현장관리를 더 철저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326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주>묘기 부리듯 아찔…건설현장 안전무시 관행 여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