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5-24(금)

경기도, 2030년 이천 도시기본계획 승인

계획인구 30만3,000명, 시가화용지 21.59㎢, 시가화예정용지 15.34㎢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3 이천시 공간구조구상도.jpg
이천시 공간구조구상도

 

 

경기도는 이천시가 신청한 ‘2030년 이천 도시기본계획 수립(안)’을 지난 6일 최종 승인했다고 7일 밝혔다.

 

‘2030년 이천 도시기본계획’은 이천시의 미래상과 도시의 장기적 발전방안을 제시하는 법정 최상위 계획으로 공간계획뿐 아니라 모든 계획과 정책수립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도시발전 로드맵이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2030년 목표 계획인구는 도시개발사업 등으로 유입되는 인구 등을 고려해 30만3,000명으로 설정(’19.1월 이천시 주민등록 인구 21만4,000명)했다.

 

또한 목표연도 토지 수요를 추정해 도시발전에 대비한 개발 가용지 15.34㎢는 시가화예정용지로, 시가화가 형성된 기존 개발지 21.59㎢은 시가화용지로 나머지 424.36㎢는 보전용지로 토지이용계획을 확정했다.

 

경강선 개통, SK하이닉스 추가 투자 등 변화된 도시여건과 남부지역 균형발전 도모 등을 고려해 도시공간구조를 1도심(이천도시권) 3지역중심(마장, 모가, 장호원)에서 1도심(이천도시권) 2부도심(장호원, 부발) 3지역중심(마장, 모가, 신둔)으로 개편했으며, 국도3호선을 주 개발축으로 설정해 도시기능이 극대화 될 수 있도록 도시공간구조를 구상했다.

 

이에 따라 1도심인 행정구역상 동 지역은 행정‧주거‧상업 등의 중추기능을 담당하고, 2부도심인 부발읍과 장호원읍은 도심의 산업‧행정 기능을 보완, 마장, 모가, 신둔 등 3지역중심은 관광 등 일부기능을 분담하게 된다.

 

주요 교통계획으로는 주변개발계획과 상위계획인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평택~부발 전철 등)과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등을 고려한 교통망체계를 구축 하는 것으로 계획됐다.

 

도는 경강선 복선전철과 성남~장호원 간 도로 개통 등으로 인해 개발압력이 높은 지역은 난개발 방지를 위해 이천시에 성장관리방안을 수립하도록 했다.

 

이밖에 경강선 역사 주변의 체계적 개발을 위해서는 역세권 개발사업 등을 수립할 수 있도록 했다.

 

승인된 2030년 이천 도시기본계획은 3~4월 중 이천시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에 공개된다.

 

 

전체댓글 0

  • 520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2030년 이천 도시기본계획 승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