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6(수)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 道 농정분야 인사 난맥상 강력 규탄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 후보자, 성희록 의혹...전문인사 영입 강력 촉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이하 농정위)는 11일 열린 상임위원회 비공개회의에서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이하 진흥원장) 인사 진행상황과 최근의 농정 분야 공직인사에 대해 성토하며, 경기도 농업인이 바라는 농정분야 전문가 영입인사를 강력히 촉구했다.


의회는 신임 진흥원장 후보자와 관련, 시민 및 농민단체와 언론보도를 통해 불거진 성희롱 의혹에도 불구하고 지사가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음을 지적했다.


농정위 위원들은 “진흥원장은 경기도 농업인이 생산한 농식품의 판매‧홍보, 친환경농산물 소비촉진 및 학교급식 사업, 도시농업 활성화, 공원·녹지·산림의 조성·관리 등 경기농정의 핵심 사업을 수행하기 위해 한시도 비울 수 없는 막중한 자리”라며, 여러 가지 의혹에 대한 검증철차 등을 거쳐 현명한 판단을 내려줄 것을 촉구했다.


특히 유력 임용 예정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하려 한다면 적어도 농정위에서 정책능력, 도덕성 등에 대해 검증절차를 거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지난 7월 1일 실국장 인사에 대해서도, “농정 분야에 대한 이해와 인식이 전무한 인사였다”며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농정위 위원들은 “민선 7기 들어 지난 1년 간 농정해양국장이 벌써 네 번째 바뀌었지만, 그 중에는 농정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가진 인사는 한 명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농정·해양·축산·산림 모두 다년간의 경험과 지식이 필요한 분야임에도 불구하고, 비전문가인 행정직 출신 국장이 평균 3개월의 재임기간 동안 어떤 정책을 실효성 있게 펼칠 수 있겠냐”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교육·파견 등 실국장급 인사의 특성과 일정을 감안하더라도 이 분야의 전문성과 농업직 등 소수직렬의 근무의욕을 무시한 개념 없는 인사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위원들은 이와 같은 도의 인사 난맥상이 경기농정의 차질과 농업인의 시름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며, 이제라도 지사가 경기농정 발전과 공직사회의 사기를 고려한 균형 있는 인사정책을 펼쳐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전체댓글 0

  • 249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 道 농정분야 인사 난맥상 강력 규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