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0(목)

경기도, 평생학습마을공동체 11곳 신규 선정

5년간 9,000만 원 투입. 신규 마을 장기 비전 수립을 위한 컨설팅 예산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2.jpg

 

[마이TV=경기] 경기도는 지역의 인재를 육성해 ‘학습-일-문화’가 선순환되는 ‘평생학습마을 공동체 지원사업’의 신규마을 11곳을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앞서 도는 지난 달 7일부터 28일까지 시·군을 통해 평생학습마을공동체 조성 희망 지역공모를 진행했다.

 

공모 결과 가평군 굽이굽이마을·솔이마을, 광주시 큰별마을, 시흥시 꿈마을, 달빛포구마을, 댓골마을, 용인시 탑실마을, 이천시 현방리온마을열린학교, 포천시 산정리마을·탄동1리사랑방마을, 화성시 웰메이징문화마을 등 11개 마을을 최종 선정했다.

 

신규마을 선정은 평생교육, 마을공동체 분야 전문가 및 실무관계자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심의를 통해 진행됐다. 각 마을에서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대해 마을 조성의 필요성, 독창성, 수행기관의 사업기반 검토 및 평생교육 소외지역 등 다양한 부분을 고려했다.

 

신규로 조성되는 평생학습마을공동체는 향후 5년 간 총 9,000만 원이 지원되며, 주민강사, 마을활동가 양성, 주민 학습프로그램 운영 등에 사용하게 된다.

 

또 올해부터 신규마을은 주민의 관심과 참여를 촉진하고, 장기적으로 도, 시군 지원금이 없이도 마을이 자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컨설팅을 필수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도는 신규마을 11곳 외에도 기존에 조성된 후 계속지원을 신청한 마을 78곳을 지원하며, 연중 수시 모니터링을 통해 모범사례를 전파할 예정이다.

전체댓글 0

  • 241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평생학습마을공동체 11곳 신규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